문(門) 그리고 추억 – 다모토리

  ‘문은 그랬다. 나에겐 찐한 인생의 나들목처럼’ 문(door)은 사전적 의미로 한 장소의 경계나 건축물의 입구 또는 사람이 드나드는 곳에 개폐할 수 있도록 만들어 놓은 구조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