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imming Edge – 다모토리

어릴 적 마을 외곽의 조그만 폐차장 안에서 움직이지 않는 고물차의 핸들 을 돌리며 세계여행을 하는 꿈을 꾸었다. 그 조그맣고 폐쇄된 공간에서 체 득된 상상력은 나에게 있어 풍경이란 것들의 기본적인 원본이 되었다. 가 끔 지난한 내 삶의 통로 속에서 어릴 적 상상했던 낯선 풍경들을 마주 대 하게 되는데 그 길은 어릴 적 나에게로 돌아가는 회귀본능을 강렬하게 자 극시킨다. 양치기 산티아고가 그의 양들과 함께 삶의 가치를 깨닫기 위해 떠난 고단한 여정처럼 내가 만난 길들도 수많은 지표들을 감추고 있었다. 그것은 처음 본 풍경이 나를 짐짓 뒤돌아보게 만드는 잠시의 여유이기도 하다.

차가운 대지 그리고 정지한 듯한 묵음 속 풍경. 홀로인 내 앞에 펼쳐진 자 그마한 풍경이 나를 울린다. 기억 속에, 추억 속에, 사람 속에서 추워하며 울던 지난 시간을 조용히 침전시키는 대지를 바라본다. 그래, 혼자라는 것 이 이토록 좋았던 적이 있었던가….

독일 중부산지에 걸쳐 있는 헤르시니아 습곡 산지를 지난다. 1824년 시인 하이네가 쓴 《하르츠 기행》에 등장하는 그 유명한 고원 협곡지대다. 이 협곡을 지나면 괴테의 《파우스트》로 유명한 브론켄산(1,142m)과 빅토 르스회에산(582m)의 화강암 지대가 나타난다. 워낙 반듯하기로 유명한 독일의 길은 평탄하거나 굴곡진 곳, 그리고 심지어 바위투성이의 암반지 대까지도 끊어지지 않고 길게 이어져 있다.

힘든 길이 있다고 길이 없어지는 것은 아니다. 단지 길의 외형이 바뀐 것 뿐이고 그 외형이 인간의 지각에 어떤 변형을 주는 것이지, 궁극적으로 우 리가 가는 길이란 하나도 일관된 것이 없다. 하지만 그 길 위에 선 인간들 은 길이 바뀔 때마다 어떤 판단을 해야 하고 그것이 정확한 길인지 조심스 레 타진한다. 그런 과정에서 길은 더욱 선명해지고 우리는 새로운 것을 깨 닫는다. 로드 무비가 흥미로운 이유다.

사람 사는 풍경은 저마다 다 그럴듯한 이야기를 품고 있다. 그것은 내가 전혀 알 수 없을 어떤 이들의 역사와 삶 그리고 신화와 동화 속의 낯선 풍 경들이다. 오늘도 사진 속 풍경은 말한다.

“풍경은 꽉 차 있지만 여전한 비움이다. 그것은 강요도 아니고 부딪침도 아니며 스스로 주인공이 되는 동화와도 같은 이야기다. 그럼으로 그 풍 경들은 단 한 번도 느껴 본 적 없는 사연의 한 조각이자, 숨 가쁘게 어디론 가 달려가는 여정이다.”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