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 Carl Zeiss Biogon 21mm – 우승우

DSCF2038

“21mm Biogon이 없었다면 Contax는 지금쯤 박물관에서나 볼 수 있었을 것이다.”

조금 극단적이지만 그렇게 생각한 적이 있다. Leica M3의 등장으로 후속기를 내놓지 못하고 단종된 자이스이콘의 콘탁스는 잊혀진 카메라가 되어 버렸지만 그럼에도 아직도 소수의 열렬한 추종자들은 콘탁스를 사랑하고 있으며 60년이 넘는 세월동안 아껴가며 사용된 적잖은 콘탁스들이 여전히 시중에 돌아다니고 있다. 바디 자체만 놓고 봤을 때 그리 매력적이지만은 않은 것도 사실인 콘탁스가 이 정도로 생명력을 유지하고 있는데 큰 공헌을 한 렌즈가 있다. 바로 ’20세기 최고의 광각 렌즈.’라고도 불리는 전설의 렌즈, Carl Zeiss Biogon 21mm f4.5 이다.

1954년, 자이스이콘은 당시로선 그야말로 초광각이던 90도 화각의 21미리 비오곤을 출시한다. 당시 브로셔 표지에는 21미리 비오곤으로 촬영한 사진 위에 50미리 화각을 표시하여 21미리가 얼마나 넓은 화각인지를 보여주고 있다.

21미리 비오곤은 총 8매의 렌즈로 구성되었으며 전면에 2개의 오목 유리를, 후면에 1개의 오목 유리를 놓은 대칭형 구조를 이루고 있는데, 백포커스가 극단적으로 짧아 렌즈의 후옥은 필름면 가까이 최대한 근접하여 장착된다. 이를 통해 최고 수준의 왜곡 억제력과 주변부까지 선명한 해상도를 자랑할 수 있었다. 그럼에도 비네팅은 그리 두드러지지 않아 사용에 불편함을 초래하지 않았다. 개방값은 f4.5로 그리 밝은 편은 아니었으나 라이카 28mm Summaron이 f5.6, 칼 자이즈 28mm Tessar가 무려 f8.0이었던걸 생각해보면 보다 넓은 화각을 가지고도 f4.5를 달성한 비오곤이 오히려 대단하다 여겨진다.

21미리 비오곤의 특이한 설계 중 하나. 렌즈 후옥에 ‘플레어 쉴드’가 부착되어 있다. 렌즈 전면이 아닌 바디 속에 들어가는 후면에도 후드가 있는 셈이다. 같은 구조로 설계된 Contarex용 21미리 비오곤에도 동일하게 적용되어 있는데 이와 같은 ‘플레어 쉴드’는 다른 렌즈들에서는 보기 어려운 것으로 21미리 비오곤을 설계하며 아주 미세한 부분까지 신경쓴 그들의 집념을 보여주는 것이라 생각된다.

배럴 내부에는 금이 코팅되어 있는데 이는 렌즈의 부드러운 움직임을 확보하고 정밀한 중심축 유지를 위한 것이었다. 다른 렌즈에도 이런 식으로 금을 코팅한 경우가 있는지는 모르겠으나 칼 자이즈가 비오곤에 얼마나 많은 공을 들였는지 알 수 있는 부분이다.

가장 비싼 금속인 금까지 코팅해줄 정도로 정성을 다한 21미리 비오곤은 당시 콘탁스용으로 발매 중이던 교환렌즈들 중 가장 비싼 가격을 자랑했다. 1961년 10월 기준 가격표에 비오곤의 가격은 219달러로 나와있다. 현재 화폐 가치로 환산했을 때는 약 3,000달러 정도로 추정된다. 참고로 당시 우리나라 1인당 국민소득은 93달러..ㅠㅠ

비오곤의 등장에 라이카는 Super Angulon 21mm를 출시하며 응수에 나서는데 사실 광학적으로는 칼 자이즈를 압도하지 못했던 탓에 슈나이더사와 협업할 수 밖에 없었다. 오늘날 비오곤이나 슈퍼 앵글론이냐에 대한 애호가들의 갑론을박은 재미있는 안주거리가 되기도 하지만 2세대까지 출시되었던 슈퍼 앵글론과 달리 비오곤은 콘탁스의 단종과 함께 새로운 버전을 선보일 기회가 없었다. 더욱 현대적인 비오곤이 등장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야 어찌 남지 않을 수 있겠냐만 그래서 하나뿐인 콘탁스용 비오곤 21미리는 존재감있는 렌즈로 남을 수 있지 않았을까.

SLR이 대세이던 시절, 비오곤 21미리는 핫셀블러드 SWC를 통해서 간신히 명맥만을 유지해왔다. 미러 박스가 차지하고 있는 공간으로 인해 비오곤 타입의 렌즈는 설 자리가 없었던 것이다. 디스타곤 같은 새로운 설계의 광각 렌즈들이 그 자리를 자치했지만 컴팩트한 비오곤의 매력에 빠진 이들에게 디스타곤 같은 광각렌즈는 불필요하게 거대했다. 그렇게 비오곤은 지난 시대의 전설, 광각렌즈의 상징이 되었다.

세월이 변해 이제는 SLR을 밀어내고 미러리스나 디지털 RF카메라들이 대세가 되어 가고 있는 오늘날에도 여전히 비오곤은 사용하기 편한 렌즈는 아니다. 비오곤 21미리의 극도로 짧은 백포커스로 인해 디지털 센서에서는 비네팅과 마젠타 캐스트를 억제하기 어려운 탓이다. 이 같은 문제점은 이미지 센서의 발전과 함께 개선될 부분일 수도 있겠으나 최상의 광학적 성능만을 고려해 설계된 오리지날 비오곤의 제 짝은 역시 RF카메라, 그리고 필름이라 생각된다.

14-24mm 같은 초광각 줌렌즈까지 흔해진 오늘날 21미리는 ‘초광각’이라는 수식어를 붙히기도 쑥스러운 수준의 화각이 되어버렸다. 하지만 35미리와 50미리를 주로 사용하는 대부분의 RF카메라 유저들에게 여전히 21미리는 낯설다. 파인더의 특성상 RF카메라 유저들은 28미리 이하 광각으로 내려가는 일이 드물다. SLR방식에 비해 최단 거리가 길고 외장 파인더를 사용해야 하는 불편함이 따르기 때문이다. 하지만 막상 21미리 비오곤을 접해보면 그 자유로움은 이루 말할 수가 없다. 렌즈는 바디에서 아주 조금 돌출되어 있을 정도로 컴팩트하며 조리개를 f8.0 정도로만 조여줘도 거의 모든 구간에 초점이 맞는다. 오로지 외장 파인더만 들여다보며 신나게 셔터를 눌러주면 되는 것이다. 그야말로 135판 SWC가 되는 것이다. 아니지. 콘탁스용 비오곤이 선배이니 그렇게 불러주는 것은 예의가 아니겠다. 어쨌든 콘탁스용 비오곤을 쓴다는건 단순히 21미리 화각을 다룬다는 의미가 아니라 RF카메라에 최적의 설계를 이루어낸 다시 나올 수 없는 최고의 광각렌즈와 함께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 앞에서 슈퍼 앵글론과 슈퍼 엘마를 논하지 말자. 더 좋은 렌즈는 앞으로도 계속해서 나오겠지만 그 시작은 바로 콘탁스용 비오곤이었으니까 말이다.

Carl Zeiss Biogon 21mm f4.5 for Contax

  • 생산시기 : 1954년 ~ 1964년
  • 화각 : 90도
  • 초점거리 : 21mm
  • 조리개 : f4.5 ~ f22 (무단)
  • 최단거리 : 1m
  • 필터구경 : 40.5mm
  • 마운트 : Contax RF, 니콘 S시리즈, Kiev 호환
  • (아답터 사용시 Leica 바디 사용 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