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인된 여행의 기억

사람마다 여행의 의미는 다르다. 의미가 다르다 해도 여행이 가지는 비일상적인 일탈은 새로운 활력 이기도 하고 혹은 이 세상을 좀 더 아름답게 바라 볼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주기도 한다. 내게 있어 여행이 갖는 의미는 색 다르다. 여행의 체험에서 난 많은 것을 얻었고, 또 이 세상을 살아갈 새로운 지혜를 얻었기 때문이다. 매우 개인적인 체험 이기는 하지만, 내게 각인된 여행의 기억을  잠시 소개해 볼까 한다.

여행1.

무더운 8월의 여름. 1980년대의 기억이다. 난생 처음 탄 비행기를 탔다. 여행지는 일본, 15살 소년의  첫번째 여행 이었고 또한 각인된 기억의 시작 이기도 하다. 15살 소년의 마음은 고동치고 있었다.  해외 여행이라는 설레임도 그러하지만 새로운 공간에 대한 두려움이 공존 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한 고양감은 이내 상실감으로 변질 되었다. 누구보다 내 정체성에 자신감에 차 있던 소년에게 일본이라는 공간이 너무나 생경 스러웠다. 자유롭고 활기찬 형형색색의 도심이 오히려 혼란 스러웠다. 성적 표현의 관대함도 그러했지만 막 개장한 도쿄 디즈니랜드 그리고  쯔쿠바 세계박람회에서 느낀 형용할 수 없는 그 무엇이 혼란으로 바뀌어 가고 있었다. 그러나 그러한 것들은 그냥 사소한 감정에 불과 했다.  문화적 충격 이야말로 가장 큰 혼란 이었다. 쿄토 그리고 나라에서 본 전통 건축 양식은 제한된 경험 밖에 없었던 소년에게 너무나 불가사의 하고도 기묘한 충격이었다. 나의 모든 지식 체계가 부정 당 하는 듯 했다.열 아홉살을 맞이 할 때까지 그러한 혼란 했던 기억의 편린 만을 쫓아 해맨 시기 였다.

여행2

열아홉살을 어렵게 넘긴 나에게 젊음은 향휴 할수 있는 사치가 아닌 고통 이었다. 그때의 기억을 돌이켜 보면 한마디로 표현 할 수 있다. 이 세상이 오직 뿌연 매연으로 가득찬 회색 지대 이었다고.. 그런 어떤 추웠던 1월. 난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낯선 환경이 마음의 고통을 조금이라도 덜어 줄거라는 낙천적인 환상, 그리고 비일상적인 일탈이 필요 했는지도.. 그래서 택한 곳이 일본 이었다. 15살 그 혼란스럽고 잔인했던 기억의 편린을 다시 한번 되 새겨 보고 싶은 충동, 그래서 난 15살의 기억을 더듬어 거슬러 올라갔다. 다소 어른 스러워진 내게 있어 일본은 어떤 얼굴로 다가 올까 라는 설레임, 무엇보다 그 혼란의 정체가 진실 이었는지 확인 하고 싶었다. 동경역에서 야간 버스를 타고 쿄토로..그렇지만 이 비일상적인 일탈은 더욱더 혼란스러운 기억만을 각인 시키고 끝을 맺는다. 쿄토에서 만난 반가사유상, 길을 헤맨 탓에 박물관 폐장 30분전에 겨우 입장. 숨을 고르기도 전에  박물관 한 가운데 홀로 놓여 있는 목조 불상과 마주 했다. 무지의 상태 에서의 조우, 그때의 팽팽한 긴장감은 아직도 선명한 기억으로 남아있다. 그리고 서서히 무너져 내리는 미묘한 감정의 변화까지도.. 난 다시 한번 압도 당하고 말았다. 시공간을 초월한 어떤 절대적이고 아름다운 존재감, 나는 그때 무너져버린 감정의 변화가 실로 절대적 미에 대한 각성 이었다는 것을 훨씬 나중에서야 인식하게 된다. 그러나 그때까지도 날 괴롭혔던 혼란의 정체가 어떤 건지 확실히 알수 없었다. 또 그렇게 두번째 여행은 선명하지 않은 막연한 감정만을 각인시킨 체  끝나 버렸다.

마지막 여행

채워지지 않는 갈증, 몽롱한 허탈감..난 인생 일대의 일탈을 위해  모든 것을 던져 버린체,  스물한살의 어느 가을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각인된 기억들이 새겨진 일본이라는 공간이 나를 자유롭게 해 주리라는 어설픈 확신을 안은체..그 곳만이 무언가를 채워 주리라는 막연한 동경. 그렇게 마지막 여행을 떠났다. 그러나 그런 비 일상적인 일탈이 그리 오래 갈 리가 없었다. 늘 그렇듯이 더 큰 허무를 감내해야 했다. 일상에서의 도피는 결국 허무함 그리고 고통으로 다가올 뿐이었다. 지루함 이라는 고통을 느껴 본 사람은 알 터이다.그런 하루하루 속에서 난 어떤 소녀를 알게 되었다. 그녀와의 대화는 나에게 한줄기 빛 이었다.어느날 그녀는 내게 이런 질문을 던졌다. “정말 하고 싶은게 있어요?” 라고.. 그리고 천천히 자기 오빠 이야기를 이어 갔다.

“우리 오빠는 어릴적 부터 피아노 치는걸 좋아 했어요. 소질도 있었고 음대에 갈 정도로.. 그렇지만 그 꿈을 접고 의대에 진학 했어요” 라고..

“그러던 어느 햇살이 아름다웠던 5월 이었어요. 학교에 간다던  오빠는 그 날 이후 집에 돌아오지 않았어요”  그녀는 잠시 말을 멈추었다.

나는 이야기의 결말을 재촉 하였다.  “그래서..어떻게 되었는데?”

그녀는 사랑스런 눈빛으로 내게 이렇게 말했다.

“무더웠던 8월..한 작은 카페 였어요. 오빠를 다시 만났어요. 어둡게 조명이 내린 홀에서 피아노를 치고 있었지요. 한번도 들어보지 못한 음악을..오빠는 이렇게 말하더군요, “5월의 아름답고 눈부시던 그 햇살이 나를 여기에 이르게 했다고..”

긴 여운이 어떤 것이라는 것을 난 그때 처음 느꼈다. 감동이라 부르기기가 경박할 지경의 긴 여운을..

——————————————-

난 여전히 그 어떤 혼란과 그리고 긴 여운을 쫓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그래서 난 오늘도 여행을 떠난다.

Hasselblad SWC

 

swc

오직 비오곤이라는 렌즈를 위한 카메라 SWC

SWC는 스웨덴의 핫셀 카메라가 비오곤 이라는 초광각 렌즈를 사용하기 위해서 개발된 바디이다. 다른 핫셀카메라는 렌즈와 바디 그리고 필림 매거진이라는 독특한 시스템을 구성하고 있는 반면에 SWC는 칼짜이스가 공급하는 5 7매의 비오곤(38mm/f4.5,135미리 카메라의 경우 21mm)렌즈가 본체에 고정된 방식 즉렌즈교환 불가/목측식 초점이라는 독특한 카메라로 탄생 되었다. 기존의 SLR카메라가 아닌 렌즈 교환이 불가능한 카메라로 설계된 이유는 비오곤 렌즈가 가지고 있는 광학 설계상의 구조적 한계에 기인하고 있다. 후옥이 기존의 렌즈에 비해 매우 거대한 형태이기에 기존의 핫셀카메라의 교환 렌즈로 발매 할수 없었다. 동시에 목측식 초점인 관계로 정밀한 촬영을 위해서는 어느 정도 숙련이 필요한 카메라 이기도 하다. 그럼에도 SWC가 발매 된 이유는 비오곤이라는 초 광각렌즈에 대한 일반 유저의 뜨거운 관심 그리고 그것이 상업적으로 성공할 가능성이 충분히 예견되었기 때문이다SWC 1954 포토키나에서 처음 발표되었다. 당시의 명칭은 Supreme Wide Angle (SWA 약칭된다) 이었으며 이후 율성을 향상시킨 모델로 몇 번 바뀌었지만, 기본적인 성능은 1959년 발매된 SWC이후 거의 변화가 없다고 단언 할 수 있다그만큼 발매 초기부터 완성도가 높은 카메라였다. 오직 비오곤 이라는 렌즈를 사용하기 위해 탄생한 SWC, 과연 비오곤은 어떠한 렌즈인가?

비오곤 렌즈는 1953년 서독 칼짜이쯔사에서 처음 발매되었다. 당시의 칼짜이쯔의 광고에 의하면 20세기의 위대한 3대 발명으로원자력의 평화적 이용(발전소)”, “페니실린아울러비오곤 21mm(중형렌즈38mm)렌즈를 꼽고 있다. 광고의 사실 여부를 떠나 그만큼 칼짜이쯔사의 비오곤 렌즈에 대한 자부심을 느낄 수 있다. 실지로 라이카가 슈나이더사에 의뢰해서 발매된 수퍼앵글론 21mm는 비오곤 발매 이후 4년 후에나 판매 된 점등을 고려해 볼 때, 당시 21mm라는 초광각 렌즈 설계가 얼마나 어려웠는지는 쉽게 추측 할 수 있다비오곤 21mm(SWC의 비오곤 38mm)의 렌즈 설계는 다음과 같다. 기회가 된다면 동일한 광각 렌즈의 설계를 살펴보기 바란다. 비오곤 21mm 이후의 세계 각국에서 발매 된 21mm렌즈는 한결같이 비오곤의 설계와 흡사한 점을 발견할 수 있다

img173

그럼 비오곤21mm의 렌즈 특성은 어떠할까? 단지 당시 기술의 최고봉인 초광각 렌즈라는 단순한 이유 하나만일까? 개인적인 감상을 서술하자면 먼저 당시 최고의 초광각 렌즈 임에도 불구하고 수평으로 찍은 결과물에서 거의 왜곡수차를 느낄 수 없다건축물 전용 렌즈 라는 이명을 가지게 된 이유가 말해 주듯이 이건 개인적인 감상이 아니라 SWC 유저들의 공통된 인식이라고 말할 수 있다. 두 번째는 탁월한 공간감의 표현이다. 레인지파인더용의 대칭형 렌즈는 레트로포커스렌즈에 비해 왜곡수차가 적은 것이 큰 장점이긴 하지만 주변 광량의 저하는 단점이자 비오곤 렌즈의 극복할 과제이기도 하였다. 그러나 SWC 비오곤렌즈에 있어서 이런 주변광량의 저하는 특히 단점으로 지적되는 경우가 거의 없다. 오히려 주변 광량 저하를 이용하여 공간감(공간의 확대감 또는 입체감)을 구현하는데 상당히 용이하다고 말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칼짜이쯔 렌즈의 기본적인 컨셉이기도 하지만 완벽한 결상능력의 구현 또한 빼놓을 수 없다. 이 점에 있어서는 곧잘 라이카 렌즈와도 대비되곤 하지만 발군의 해상력 만이 아닌 부드러움이 공존하고 있다는 점이 현행의 렌즈와는 또 다른 매력을 선사해 준다. 1953년 발매의 렌즈임에도 불구하고 최근까지 동일한 설계로 생산되었다는 사실에서, 우리는 비오곤 렌즈가 단지 전설의 렌즈가 아닌 시대를 초월한 렌즈로서 충분한 매력을 지니고 있다는 것에 경의를 표해야 할 것이다.

오늘 소개한 비오곤 렌즈의 특성을 잘 표현하고 있는 예제를 선택해 보았다. 위에서 언급한 3가지 측면에서의 비오곤의 특징과 매력이 잘 표현되었다고 생각한다. 판단은 독자에게 맡기기로 하고 먼저 비오곤의 매력에 빠져 보시기를 바래본다마지막으로 SWC를 사랑하는 한 선배의 말씀을 인용하면서 리뷰를 마칠까 한다.

한 하늘에 해와 달을 동시에 표현할 수 있는 카메라(렌즈) SWC의 비오곤 뿐이다.”

본 리뷰에 개제한 예제는 T코팅이 되어 있지 않은 초기의 C렌즈임을 밝혀 둔다.